부산항만공사, 유럽서 부산항 신항 배후단지의 투자매력 홍보

2024-06-14 22:08

add remove print link

- 유럽 최대 항만·물류 행사‘TOC Europe 2024’참가
- 신규 공급예정 배후단지에 대한 글로벌 기업 관심 확인

부산항만공사(BPA)는 6월 11~13일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열린‘TOC Europe 2024’에 해양수산부와 함께 참가해, 글로벌 기업들을 대상으로 부산항 신항 배후단지 홍보활동을 적극 펼쳤다. / 사진제공=부산항만공사
부산항만공사(BPA)는 6월 11~13일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열린‘TOC Europe 2024’에 해양수산부와 함께 참가해, 글로벌 기업들을 대상으로 부산항 신항 배후단지 홍보활동을 적극 펼쳤다. / 사진제공=부산항만공사

[부산=위키트리 최학봉 선임기자] 부산항만공사(BPA)는 6월 11~13일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열린‘TOC Europe 2024’에 해양수산부와 함께 참가해, 글로벌 기업들을 대상으로 부산항 신항 배후단지 홍보활동을 적극 펼쳤다고 밝혔다.

‘TOC Europe 2024’은 유럽 최대 규모의 항만·물류 전문 콘퍼런스로, 매년 항만운영사와 선사, 물류기업 등 관련 업계의 주요 관계자 4,000여 명이 참가하는 영향력 있는 행사다.

BPA는 이번 행사에서 물류 및 제조기업, 선사, 터미널 운영사 등 DP world를 포함한 20여개의 글로벌 기업과 1대 1 미팅을 통해 신항 배후단지의 뛰어난 입지여건과 다양한 입주혜택 등 매력적인 투자환경을 적극 홍보했다.

특히, 지난해 말 신항 서 컨테이너 배후단지 입주기업으로 선정된 LX판토스와 디피월드의 사례를 집중 소개하며, 항만 배후단지 시설과 인센티브 제도 등을 상세히 설명해 관심을 끌었다.

아울러 출장단은 본 행사를 통해 올해 말 준공 예정인 신항 남 컨테이너 배후단지에 대한 글로벌 기업들의 높은 관심을 확인했다.

이에 부산항만공사는 서컨 배후단지 입주기업 유치 노하우를 바탕으로 상담기업의 업종에 따라 맞춤형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하고, 투자 절차와 기준 자격 등을 구체적으로 안내해 홍보 효과를 한층 높였다.

한편, 해양수산부와 부산항만공사를 비롯한 국내 주요 항만공사들은 현지시간 12일 ‘한국 스마트 항만’ 세션에 공동으로 참여해 각 항만과 배후단지 특성 및 장점을 소개했다.

본 세션에서는 부산항의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간의 실시간 정보를 연계하는 항만물류통합플랫폼 ‘체인포탈’ 등 부산항의 디지털전환 노력을 설명하는 한편 세션 참석자들과 국내 항만공사별 질의응답 시간도 가졌다.

home 최학봉 기자 hb7070@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