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오지 마” VS “응 안가”…손흥민 향한 인종차별에 팬들 불 붙었다

2024-06-19 17:57

add remove print link

팬들 사이의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

토트넘 홋스퍼(이하 토트넘)가 주장 손흥민을 향한 인종차별 발언 사건에 침묵하는 가운데 이제는 '팬들 사이의 갈등'으로 번지고 있다.

지난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6차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 후반전, 대한민국 손흥민이 관중석 팬들을 향해 응원을 유도하고 있다. / 뉴스1
지난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6차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 후반전, 대한민국 손흥민이 관중석 팬들을 향해 응원을 유도하고 있다. / 뉴스1

토트넘이 2024~2025 시즌 프리미어리그 일정을 지난 18일 발표한 후 구단 공식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해당 일정을 홍보했다.

손흥민, 제임스 매디슨, 데얀 클루셉스키 등 주요 선수들의 사진을 활용해 런던 더비와 시즌 주요 경기를 강조했지만, 팬들의 관심은 다른 곳에 집중됐다.

팬들은 지난 15일 토트넘 미드필더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손흥민을 향해 인종차별적 발언을 한 사건에 관심이 쏠렸다.

토트넘은 벤탄쿠르의 인종차별적 발언 이후 아직 이 사건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문제는 팬들 사이의 갈등으로 번진 점이다. SNS에서 팬들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일부는 토트넘이 인종차별 사건을 공개적으로 처리하고, 적극적인 대응을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토트넘 정말 실망스럽다. 인종차별에 대한 공식 입장을 내놔야 한다", "구단은 팬들의 질문에 답해야 한다. 왜 침묵하는지 모르겠다", "토트넘은 한국 투어를 취소하라. 보이콧하겠다" 등의 불만을 표출했다.

반면 일부 팬들은 "인종차별 반대 캠페인을 이미 하고 있지 않느냐", "이미 끝난 일이다. 그만하라"며 문제를 축소하려는 의견을 보였다.

이러한 갈등은 벤탄쿠르가 한 방송에 출연해 손흥민을 향한 인종차별적 발언을 한 것에서 시작됐다.

인터뷰 진행자가 벤탄쿠르에게 한국인 선수의 유니폼을 요청하자 벤탄쿠르는 "어차피 그들은 다 똑같이 생겼다. 손흥민의 사촌 유니폼을 가져다줘도 모를 것"이라고 답했다. 이 발언이 방송을 통해 알려지자, 팬들은 곧바로 그를 향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후 벤탄쿠르는 SNS를 통해 사과문 게시했지만 24시간 뒤 게시물이 사라지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로 게시해 또다시 비난이 쏟아졌다. 또한 사과문 내용에 손흥민의 별명 'Sonny'를 'Sony'로 잘못 쓰면서 논란을 더욱 키웠다.

이에 팬들 사이에서는 "한국에 오지 말라"는 요구가 나왔고, 이에 "그래, 안 갈게"라며 조롱 섞인 답변이 돌아오기도 했다. 이러한 SNS에서의 논쟁은 토트넘의 공식 입장 부재 속에서 더욱 과열되고 있다.

토트넘 내부 사정에 능통한 영국 매체의 한 기자는 "이번 사건에 대해 구단이 적극적으로 개입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난 18일 SNS를 통해 언급했다. 이어 토트넘이 해당 사건이 조용히 처리할 가능성이 크다고 평가했다.

한편 토트넘은 지난해 손흥민이 경기 중 인종차별을 당했을 때 적극적으로 대응했던 태도와는 차이를 보인다. 토트넘이 해당 사건에 침묵하면서 팬들 사이에서는 의견이 엇갈리며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과연 토트넘이 침묵을 깨고 공식 입장을 밝힐지, 아니면 계속해서 무대응을 유지할지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6차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 손흥민이 1대0으로 승리 후 관중에게 인사하고 있다. / 뉴스1
지난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6차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 손흥민이 1대0으로 승리 후 관중에게 인사하고 있다. / 뉴스1
home 조정현 기자 view0408@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