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민단체, 어젯밤 파주서 '대북 전단' 30만 장 기습 살포…북한 보복 예상

2024-06-21 10:28

add remove print link

대북 전단과 USB, 1달러 지폐 등을 담은 대형 풍선 20개 날려

탈북민단체가 또 대북 전단을 대형 풍선에 담아 북한으로 날려 보냈다.

북한의 보복 대응이 예상된다.

자유북한운동연합, 경기도 파주에서 대북 전단 살포 / 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
자유북한운동연합, 경기도 파주에서 대북 전단 살포 / 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은 목요일인 지난 20일 밤에 북한으로 대북 전단 30만 장을 날려 보냈다고 21일 밝혔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자유북한운동연합은 20일 오후 10시∼자정 사이 경기도 파주에서 북쪽으로 대북 전단과 이동식저장장치(USB), 1달러 지폐 등을 담은 대형 풍선 20개를 띄운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대형 풍선에 담아서 날린 대북 전단에는 "삼천리금수강산, 8000만 민족의 유일한 조국 '대한민국'은 북조선 인민을 사랑합니다"라는 글이 적힌 것으로 전해졌다. USB에는 한국 드라마 '겨울연가'와 트로트 가수 임영웅의 노래 등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대북 전단을 띄우려 할 때 경기 파주시청 소속 직원들이 "신고를 받았다"라며 현장에 나타났으나 직접적인 제지는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래서 장소를 옮겨서 대북 전단을 날려 보냈다고 설명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박상학 대표는 북한 김정은이 한국으로 '오물 풍선'을 보낸 것을 사과할 때까지 북한으로 '사랑과 자유, 진실의 편지'를 계속 보내겠다고 주장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 5월 10일과 6월 6일 북한으로 대북 전단을 보냈다. 다른 탈북민단체 겨레얼통일연대도 지난 7일 대북 전단을 살포했다고 공개했다.

이에 대한 대응으로 북한은 대북 전단에 반발해 5월 28일∼6월 9일 한국으로 쓰레기 등을 담은 오물 풍선을 살포했다. 그러면서 대북 전단이 또 넘어온다면 오물 풍선을 몇십 배로 되갚겠다고 위협했다.

한편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19일 북한 평양에서 김정은과 '포괄적인 전략적 동반자관계에 관한 조약'에 서명하고 떠났다. 이런 가운데 북한이 또다시 오물 풍선을 살포할지 정부가 예의주시하고 있다.

home 손기영 기자 sk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