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C형간염 퇴치사업, 세계가 주목

2024-07-02 08:42

add remove print link

제11회 국제간학술대회서 성과 발표…하반기 전 시군 확대

전라남도(도지사 김영록)는 대한간학회, 대한간암학회, 한국간담췌외과학회, 대한간이식협회 공동 주최로 지난 6월 29일까지 3일간 열린 제11회 국제간학술대회에서 ‘전남 C형간염 퇴치사업’ 성과를 발표하며 세계적인 관심을 받았다.

이번 학술대회는 해외 27개국 195명을 포함한 총 1천200명의 국내외 권위있는 전문가가 모여 최신 연구 성과와 치료 방법 등을 공유하고 새로운 방향을 모색했다. ‘전남 C형간염 퇴치 사업’은 질병관리청으로부터 성과를 인정받아 건강보험 및 정책 세션에서 발표를 요청받아 신민호(전남의대 예방의학과 교수) 전남도감염병관리지원단장이 발표했다.

전남도는 2023년부터 올해까지 2년간 전국 최초로 환자 발생이 높은 7개 군 지역 1만 3천여 명을 검사해 확진 환자 37명을 조기 발견했다. 중위소득 130% 이하 도민에게는 치료비를 지원한다.

올해는 전남 전역으로 사업을 확대하기 위해 하반기부터 나머지 15개 시군 도민 1만 명을 대상으로 C형간염 항체 검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2023년 시범사업 기간 다국적 제약회사인 길리어드사이언스코리아로부터 1억 7천만 원 상당의 치료제를 지정 기부받아 저소득층 환자의 적기 치료를 진행, C형간염 퇴치에 기여했다.

올해 사업을 통해 C형간염을 조기 발견해 치료받은 50대 허 모 씨는 “평소에 피로감을 많이 느꼈다. 술을 자주 마셔서라고만 생각했는데, 시골동네까지 찾아와 검사해 줘 치료를 시작했고, 지금은 완치돼 건강하게 생활하고 있다”며 “찾아가는 C형간염 사업이 지속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상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이번 학술대회 발표로 전남도가 추진해 온 ‘전남 C형간염 퇴치사업’이 국제적으로 인정받게 돼 기쁘다”며 “도민의 C형간염 조기 발견 및 치료 등 감염병 예방관리에 지속적으로 힘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home 노해섭 기자 noga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