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포항, 이차전지 명품 도시 부상

2024-07-08 10:07

add remove print link

특화단지, 특성화대학원, 기회발전특구로 이차전지 명품 도시 부상
산단인프라 확충 전력…전국 최대 14조 원 규모 기업 투자 적기 지원 가속도
이강덕 시장, “지속가능한 산업생태계 조성으로 글로벌 이차전지 중심도시 도약”

이강덕 포항시장이 지난 1일 열린 취임 10주년 기자회견에서 취임 후 산업 다변화를 위해 노력을 기울여 온 성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포항시
이강덕 포항시장이 지난 1일 열린 취임 10주년 기자회견에서 취임 후 산업 다변화를 위해 노력을 기울여 온 성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포항시

[포항=위키트리]이창형 기자=경북 포항시가 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 지정에 이은 기회발전특구 지정으로 이차전지 명품도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포항시는 지난해 특화단지 지정을 시작으로 글로벌 기업혁신파크, 이차전지 특성화대학원, 글로컬 대학, 기회발전특구로 이어지는 이차전지 국책 플랫폼을 지정받으면서 대한민국 이차전지 도시의 최선두에 나서고 있다.

포항 이차전지 기회발전특구는 투자 MOU 등 기업의 실질적인 투자계획을 반영해 신청했으며, 영일만 산업단지 35.9만평 및 블루밸리 산업단지 41.5만평을 최종 지정받아 총 77.4만평 규모로 지정된 기초자치단체 중 면적이 가장 크다.

포항시는 이강덕 시장 취임 이후 전기차를 움직이는 이차전지의 성장 가능성을 발견하고 에코프로를 유치했으며,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 전기차 배터리 자원순환 클러스터 등 이차전지 산업 기반을 착실히 다져왔다.

지자체 주도로 사용후 배터리의 성능평가와 기업지원을 위한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를 구축해 운영하고 있으며, 포항의 이차전지 사업 방향타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에코프로 유치 이후 포스코퓨처엠, GS건설, CNGR, 화유코발트 등 국내외 굵직한 이차전지 기업의 투자를 유치해 오는 2027년까지 14조 원이라는 대규모 투자가 예정돼 있다.

또한 포항은 양극재 원료부터 리사이클링까지 이차전지 소재산업 전주기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으며,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인 양극재와 음극재를 동시에 생산하는 유일무이한 도시이다.

포항시는 특화단지 지정 이후 예정돼 있는 기업 투자가 적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산단 인프라 확충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제품 생산에 필요한 전력, 용수 등 산업단지 핵심 인프라를 위한 기업 애로와 현장 규제를 정부, 경북도와 함께 적극적으로 해소해 산단 입주 행정절차 패스트트랙, 전력공급 및 용수공급시설 국비 사업 확보 등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

기업 생산활동 기반을 지원하는 특화단지와 더불어 기업의 실질적인 지방 투자를 이끌어내는 기회발전특구는 재정지원과 근로자 정주 여건 개선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다.

수도권 기업이 부동산 처분 후 특구 지역으로 이전 시 양도 차익에 대한 소득·법인세 과세가 특구 내 부동산을 처분할 때까지 미뤄지며 창업기업 또는 신설 사업장을 대상으로 5년간 소득·법인세 100% 감면, 이후 2년간 50% 감면 등 최대 7년간 세제지원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지방투자촉진 보조금 확대 및 펀드 조성 등 재정금융지원과 함께 특구 내 기업 근로자를 대상으로 민영주택 특별공급, 양도세 특례, 자녀 교육 지원 등 정주여건 개선 등 혜택도 주어진다.

한편 포항시는 배터리 아카데미, 이차전지 특성화대학원, 글로컬 대학, 교육특구 등 국책사업을 잇달아 유치해 고급인력에서 현장인력까지 공급할 수 있는 글로벌 인재양성 전초기지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이차전지 기술개발과 기업지원을 위한 이차전지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구축해 기술과 인력이 상호 교류하면서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내는 혁신 거점도 조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차전지 특화단지 지정에 이은 기회발전특구 지정으로 전지보국 실현에 한층 가까워졌다”며 “지속가능한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신규 산단을 조성하고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해 세계 이차전지 중심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정책을 면밀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home 이창형 기자 chang@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