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투병 중 알바하며 모은 600만원 기부하고 세상 떠난 여대생, 이런 말 남겼다

2024-07-10 16:07

add remove print link

투병 중에도 연구 학생 등 열심히 학업 활동한 차수현 씨

대구대학교 사범대학 생물교육과를 다니다 지난달 세상을 떠난 차수현(22) 씨의 선행이 알려져 누리꾼 가슴을 뭉클하게 하고 있다.

대구대학교 사범대학 생물교육과를 다니다 지난달 세상을 떠난 고 차수현 씨 / 대구대
대구대학교 사범대학 생물교육과를 다니다 지난달 세상을 떠난 고 차수현 씨 / 대구대

대장암 투병 중에도 교내 샌드위치 가게에서 일하며 모은 600만 원을 사범대학 후배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기탁했기 때문이다.

10일 대구대에 따르면 차 씨 아버지 차민수 씨가 지난달 중순 대학을 방문해 딸이 남긴 돈을 대학 발전 기금으로 전달했다.

차 씨는 2021년 대구대 사범대학 생물교육과 입학 직후 진행한 건강 검진에서 가족성 선종성 용종증 진단을 받았다.

이 질환은 대장이나 직장에 수백에서 수천 개의 선종이 생기는 병으로, 차 씨의 아버지도 20여 년 전 같은 병으로 오랜 기간 투병 생활을 했었다.

차민수 씨는 "딸이 저와 같은 병 진단을 받았을 때 하늘이 무너져 내리는 기분이었다. 몹쓸 병을 물려준 게 아닌가 싶어 너무 괴로워서 그 당시에는 눈물이 마를 날이 없었다"고 말했다.

대장암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큰 병이었지만, 차 씨는 수술보다는 자연치유를 선택했다. 대장 수술은 후유증이 크게 남을 수 있어 갓 20살이 된 여학생이 감내하기에 쉽지 않았기 때문이다.

차 씨는 이러한 몸 상태에서도 한 학기도 쉬지 않고 3년간 학업을 이어갔다. 교수 연구실에서 연구 학생으로 활동했고, 교내 샌드위치 가게에서 아르바이트도 했다. 그러던 중 병세가 악화해 지난해 말 크리스마스께 대장암 4기 진단을 받았다.

차민수 씨는 "딸이 4학년 때 하는 교생 실습을 그토록 하고 싶어 했는데 그걸 하지 못해 매우 속상해했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투병 생활을 이어가던 차 씨는 지난달 초 22세의 나이로 숨졌다.

그는 병상에서 아르바이트로 모은 돈에 대한 이야기를 하며 "제가 이루지 못한 꿈을 후배들이 대신 이룰 수 있도록 돕는 데 쓰면 좋겠다"고 말했다.

차민수 씨는 딸의 마지막 바람대로 사범대학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600만 원을 대학에 기탁했다.

그는 "교사가 되기 위해 열심히 공부하고 있는 학생들을 보고 있으면 모두 딸처럼 느껴진다". 딸의 소중한 뜻이 담긴 이 돈이 교사의 길로 나아가고 있는 후배들에게 작은 응원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차수현 씨의 이름과 추모 문구가 새겨진 벤치 / 대구대
차수현 씨의 이름과 추모 문구가 새겨진 벤치 / 대구대

대구대는 차 씨를 기리기 위해 그가 평소 생활했던 사범대학 건물과 아르바이트를 했던 가게 근처에 있는 한 벤치에 차 씨 이름과 추모 문구를 새겼다.

home 방정훈 기자 bluemoon@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