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창시절 교사 폭력에 기절 후 청력 80% 상실했다고 밝힌 여배우

2024-07-11 10:11

add remove print link

“체벌이 있던 시절이니까...”

배우 정영주가 학창시절 겪은 충격적인 체벌 경험을 털어놨다.

배우 정영주 / 인스타그램
배우 정영주 / 인스타그램

10일 방영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선우용여, 정영주, 정지선, 허니제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해당 방송에서 정영주는 청력이 좋지 않다고 고백하며 고등학교 시절에 있었던 체벌 경험을 이야기했다.

정영주는 "체벌이 있던 시절이니까"라고 운을 뗐다.

이어 "국어 선생님이 저보다 머리 하나 키가 작은 남자 선생님이었다. 제가 반장이었는데, 중간고사 시즌에 선생님이 꼭 앞문에 앉은 학생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셨다. 수업 시간이 15분이나 지체돼서 '중간고사 요점 정리해 주셔야 하는데 15분 지났어요'라고 두 번 말했다"고 회상했다.

배우 정영주가 학창시절 겪은 충격적인 체벌 경험을 털어놓고 있다. / MBC
배우 정영주가 학창시절 겪은 충격적인 체벌 경험을 털어놓고 있다. / MBC

정영주는 "당시 전 제일 뒷줄에 앉아 있었다. 제 뒤에는 청소함이 있고 주전자가 늘 올려져 있었다. 선생님이 제게 오셨다가 시야에서 사라졌고 그 순간 기억이 없다. 선생님은 왼손잡이셨고, 제 뒤에 있던 주전자를 휘두르셨던 거다. 기절해서 눈을 떴더니 양호실이었다"고 말해 충격을 자아냈다.

당시 그는 조금 다친 줄 알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청력을 잃게 됐다고 한다.

정영주는 "그때 고막이 찢어졌다는 것을 모르고 그냥 지나갔다. '왜 이렇게 안 들리지'라고만 생각했다. 시간이 지나 성인이 돼 보니 청력이 20~30%만 남았다"고 설명했다.

보청기 견적도 내봤다는 정영주는 "보청기를 착용하면 제가 하고 싶은 것을 못 할 것 같아 그냥 버텨보겠다고 해서 여태껏 버텼다. 한 가지 안 좋은 점은 베이스 악기가 귀 가까이에서 들리면 연주가 끝나도 잔상이 남아서 음 잡기가 너무 힘들다. 그런 것만 피하면 된다. 지금은 나름대로 노하우가 생겨서 그러려니 한다"고 말했다.

home 방정훈 기자 bluemoon@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