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가 떠난 텅 빈 집에 돌아와 새끼까지 낳은 구름이 [함께할개]

2024-07-11 15:03

add remove print link

전 보호자에게 버려진 뒤 그 집에서 새끼 하늘이 낳아

유기된 이후에도 여전히 보호자와 추억이 있는 집에서 살고 있는 구름이와 하늘이가 평생 가족을 찾고 있다.

구름이 새끼 하늘이 / '묘생길' 인스타그램
구름이 새끼 하늘이 / '묘생길' 인스타그램

지난 10일 고양이 입양 홍보 단체 '묘생길'에 구름이와 하늘이의 사연이 올라왔다.

구름이는 전 보호자가 이사를 가며 유기하고 간 고양이다. 전 보호자는 반려묘를 입양할 때 가장 기본인 중성화 수술도 시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갑자기 가족과 집을 모두 잃은 구름이는 어쩔 수 없이 길거리를 배회하는 신세가 됐다.

구름이는 유기묘 신세가 된 지 얼마 되지 않아 덜컥 임신까지 했다. 이후 구름이가 새끼를 낳기 위해 선택한 결정은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전 보호자와 살던 집에 몰래 들어가 출산한 것이다. 새끼를 낳기에 안전한 곳으로 구름이가 선택한 곳은 전 보호자와의 추억이 남아 있는 바로 그 집이었다.

이후 구름이와 구름이의 새끼인 하늘이는 그 집에 새로 입주한 세입자의 보살핌을 받으며 생활해 왔다.

그러나 세입자가 이번 달 말에 이사를 가게 되며 구름이와 하늘이는 또다시 갈 곳을 잃은 상황이다. 만약 입양처가 이삿날까지 구해지지 않는다면 구름이와 하늘이는 길에 방사될 것으로 추정된다.

구름이 / '묘생길' 인스타그램
구름이 / '묘생길' 인스타그램
하늘이 / '묘생길' 인스타그램
하늘이 / '묘생길' 인스타그램

2살인 구름이는 암컷이며 7개월령인 하늘이는 수컷이다. 현재 두 마리 모두 중성화 수술을 받은 상태다.

구름이와 하늘이 모두 건강에는 아무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름이는 애교가 많고 늘 사람을 따라다니는 성격이며 하늘이는 장난기가 많고 활동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구름이와 하늘이에 관한 입양 문의는 '파머그라스'('묘생길' 입양 문의 계정) 인스타그램 계정으로 하면 된다.

[함께할개] 위키트리는 유기견·유기묘 보호소 등에서 안락사 위기에 놓인 유기 동물들이 새로운 가족을 만날 수 있도록 유기 동물 소개 코너 '함께할개'를 운영합니다. 소중한 생명을 살리기 위한 캠페인에 함께해 주세요. 제보 qllk338r@wikitree.co.kr

home 한소원 기자 qllk338r@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