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국립치의학연구원 유치 총력

2024-07-11 15:10

add remove print link

실무협의체 3차 회의…연구용역 최종보고회 동시 개최
연구원 설립 최초 제안…강점 부각 등 유치전략 제시
치대 2곳‧산업체 231곳 집적화…국가AI데이터센터 보유

광주시가 국립치의학연구원 유치를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는 11일 광주테크노파크에서 ‘국립치의학연구원 광주 유치 실무협의체 3차 회의’를 개최했다.

‘국립치의학연구원 광주 유치 실무협의체’는 광주시와 광주시치과의사회, 지역 치과 관련 대학(원)·병원·기업 관계자들로 구성돼 지난 4월 첫 회의를 시작으로, 국립치의학연구원 광주 설립 타당성 논리 개발, 지역 특화전략 마련 등을 위해 노력해 왔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는 ‘광주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 당위성에 관한 연구 용역 최종 보고회’를 함께 열어 용역 결과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보완하는 시간을 가졌다.

최종 보고서에는 광주 치의학산업 현황, 광주시 설립 논리 및 타당성, 후보지 분석, 유치 전략, 운영계획 등이 담겨있다. 보고서에는 설립 타당성으로 ▲지역사회 지속적인 지원 ▲우수한 연구 기반시설 ▲풍부한 산업 기반시설 ▲디지털 전환 기반시설(인공지능 인프라) ▲광주시 정책 및 추진 노력 등을 제시했다.

광주시는 2012년부터 지자체 가운데 처음으로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 필요성을 제기하고, 지역 산·학·병·연·관 유기적 협력 네트워크를 통해 근거 법령 발의(제19~제20대), 정책 토론회 개최 등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광주지역은 전국 11개 치과대학(원) 중 2곳이 있어 우수한 연구 인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치의학 관련 기초연구를 활발히 진행하며 치의학 산업 발전을 견인하고 있다.

※ 치의학 관련 졸업생(1위), 연구 과제 수 48건(1위), 연구개발 투자액 63억원(1위) / 2022년 기준(수도권 제외)

또, 국내 최초 치과용소재부품기술지원센터, 생체의료시험연구센터, 생체재료개발센터, 융합의료기기산업지원센터, 마이크로의료로봇기술개발센터 등 다양한 산업 기반시설을 통한 기업지원으로 현재 231개사의 치과 관련 기업도 집적화돼 있다.

특히 미래 치과산업의 새로운 중심축인 ‘디지털’과 ‘인공지능’을 선도할 국가인공지능데이터센터를 비롯한 인공지능(AI) 기반시설이 풍부하다는 점도 강점이다.

광주시는 이번에 수립된 유치 전략을 바탕으로 중앙부처 설득, 유치위원회 구성, 세미나 개최 등 국립치의학연구원 유치를 위해 적극 움직일 계획이다.

김용승 인공지능산업실장은 “국립치의학연구원은 최초로 필요성을 제기하고 우수한 치의학 연구·산업 기반시설을 가진 광주시에 설립돼야 된다”며 “지역사회와 함께 국립치의학연구원 유치를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립치의학연구원은 보건복지부가 치의학 기술 연구·개발을 촉진하고 기술 표준화를 통한 연구개발 성과 보급·확산, 치의학분야 지휘본부 역할을 하는 기관으로, 보건복지부는 지난 6월 사전 타당성 용역을 발주하는 등 연구원 설립을 위한 행정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home 노해섭 기자 noga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