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농심, ‘여름 면시장’ 정조준…도토리쫄면·냉라면·초장비빔면 출시

기사 본문

  • • 도토리쫄쫄면, 해피라면 이은 두 번째 뉴트로 제품
  • • 냉라면, SNS 강타 조리법서 착안
농심이 도토리쫄면과 냉라면, 초장비빔면 등 하절기면 신제품 3종을 선보이며 여름 면시장 정조준에 나섰다. 사진/농심

농심(대표 박준)이 하절기면 신제품 3종을 선보이며 일찌감치 여름 라면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신라면건면 흥행에 이어 여름철 라면시장의 주도권을 가져가겠다는 포부다. 

농심은 일반 비빔면 제품들과 차별화된 이색 신제품으로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고 라면시장에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농심은 도토리를 함유해 쫄깃한 면발이 특징인 ‘도토리쫄쫄면’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화제 레시피로 만든 ‘냉라면’, 여름철 인기메뉴인 미역 초고추장무침에서 착안한 ‘미역듬뿍 초장비빔면’을 오는 25일부터 순차적으로 출시한다.

‘도토리쫄쫄면’은 여름 인기메뉴인 쫄면의 맛을 구현하되 면발에 차별점을 둔 제품이다. 도토리를 함유한 면은 탱탱한 식감과 고소한 맛을 자랑한다. 과일과 매실로 만든 매콤달콤한 양념장과 양배추, 청경채, 당근 등의 건더기로 분식집 쫄면 맛을 담아냈다.
 
도토리쫄쫄면은 지난 1993년 도토리비빔면으로 처음 출시돼 지난 2004년까지 판매됐던 제품으로 해피라면에 이어 농심이 올해 선보이는 두 번째 뉴트로 제품이다. 

농심은 소스의 맛을 업그레이드해 도토리쫄쫄면을 재출시했다. 

농심 관계자는 “고추양념소스에 과일농축액을 더해 상큼한 맛을 살리고 재료의 배합비를 조정해 더욱 맛있는 양념장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냉라면’은 지난해 SNS를 강타했던 라면을 차갑게 먹는 조리법에서 착안해 만든 제품이다. 
 
냉라면은 매콤새콤한 냉육수로 더위를 시원하게 달랠 수 있는 제품이다. 간장, 식초, 설탕 등으로 육수를 내고 양파, 무, 채심 등 채소를 넣어 아삭한 식감도 살렸다.

‘미역듬뿍 초장비빔면’은 라면에 미역 초고추장무침을 접목시킨 제품이다. 미역 초고추장무침은 더위에 지치기 쉬운 여름, 입맛을 돋우면서 영양도 보충해줄 수 있는 음식으로 알려져 있다. 

농심은 최근 비빔면에 미역을 더해 먹는 레시피가 온라인에서 확산되고 있는 점에 주목하고 제품을 개발하게 됐다.
 
미역듬뿍 초장비빔면은 전남 고흥산 미역을 사용해 신선한 자연의 맛과 향을 그대로 담았다. 

이 관계자는 “미역은 2월부터 4월까지가 수확시기인 만큼 올해 수확한 싱싱한 미역을 사용했다“고 말했다. 

면에도 미역 분말을 넣어 맛과 향을 살리는 동시에 쫄깃함을 더했다. 미역에 함유된 천연 점성물질인 ‘알긴산’이 면을 더욱 탱탱하고 쫄깃하게 만들어주기 때문이다.
 
농심은 소스와 면 중심이던 비빔면 시장에서 차별화를 이루기 위해 ‘건더기’로 눈을 돌리고 미역듬뿍 초장비빔면을 선보이게 됐다. 농심은 풍성한 미역건더기와 초고추장 소스의 조화로 새로운 맛을 찾는 소비자들의 입맛을 충족시킨다는 계획이다.
 
농심 관계자는 “시장에 없던 새로운 콘셉트의 제품을 선보이며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히고 여름 라면시장을 이끌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권가림 기자 kwon24@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