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육군참모총장이 '호랑이 무늬' 새로운 전투복 입고 나타났다

    • • 서욱 육군참모총장, 한빛부대 11진 환송식서 착용
    • • 군 당국, 차기 전투복 `호랑이 무늬` 등 검토 중
    서욱 육군참모총장 / 이하 뉴스1

    육군참모총장이 '호랑이 위장무늬' 전투복을 입고 공식 석상에 나와 눈길을 끌었다. '호랑이 위장무늬'는 차기 전투복 무늬로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서욱 육군참모총장은 지난 8일 인천시 국제평화지원단에서 열린 한빛부대 11진 환송식에 참석했다. 서 총장은 꽃다발 목걸이를 전달하며 부대원들을 격려했다. 서 총장은 이날 '호랑이 위장무늬' 전투복을 입었다.

    현재 장병들은 '디지털 무늬' 전투복을 입고 있다. 군 당국은 이르면 오는 2020년 이를 대체할 차기 전투복을 보급할 예정이다. 현재 '호랑이 위장무늬', '강인한 돌 위장무늬', '태극 위장무늬' 3가지 안을 놓고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군 당국은 '호랑이 위장무늬' 전투복에 대해 "나라와 가족을 지키는 호국 육군을 상징한다"고 밝혔다. 

     

     

    손기영 기자 mywank@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