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어려운 상황 속...” 유니클로가 결국 한국 소비자들에게 사과했다

    • • `불매운동` 거세지자 발언 닷새 만에 사과한 유니클로 본사
    • • “어려운 상황 속에서 저희가 할 수 있는 것은…”
    1인 릴레이 시위가 이어지고 있는 대구 달서구 유니클로 매장 앞 / 이하 뉴스1

    국내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거세지면서 유니클로도 결국 태도를 바꿨다.

    16일 유니클로 일본 본사 패스트리테일링은 자사 임원이 지난 11일 "(불매운동에 따른 영향이) 장기간 이어지진 않을 것"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패스트리테일링 측은 이날 "임원의 발언으로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다. 어려운 상황 속에서 저희가 할 수 있는 것은 앞으로도 변함없이 고객님들에게 좋은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뿐이라고 생각한다. 그러한 노력을 묵묵히 계속해 나가겠다는 취지였다"라고 해명했다. 

    앞서 지난 11일 패스트리테일링 재무 책임자(CFO) 오카자키 타케시는 일본 도쿄에서 열린 패스트리테일링 결산 설명회에서 우리나라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대해 "이미 매출에 일정 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도 "(그 영향이) 장기간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발언은 온라인 커뮤니티, SNS 등을 통해 국내에 빠르게 퍼져나가며 비난을 샀다. 이후 '일본이 우릴 만만하게 본다'며 국내 불매운동은 점점 더 거세졌다. 

    국내 일부 유니클로 매장에서는 '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라는 문구가 새겨진 피켓을 든 소비자들의 1인 시위가 이어지기도 했다. 





    윤희정 기자 needjung@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