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녹십자, 독감백신의 수출회복이 불러온 어닝 서프라이즈”

기사 본문

  • • 2분기 어닝 서프라이즈 실적 시현
  • • 3분기 관전포인트는 4가 독감백신 비중확대와 터키 수두백신

 

하나금융투자는 31일 녹십자에 대해 독감백신의 수출회복으로 2분기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선민정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녹십자의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5.2% 증가한 3596억원, 영업이익은 47.5% 늘어난 196억원을 기록, 컨센서스를 상회하는 어닝 서프라이즈 실적을 시현했다”며 “다만 연결대상 종속기업인 녹십자엠에스의 과징금 59억원과 보유 지분 중 파맵신의 2분기 주가 하락 등으로 인한 금융손익 -111억원이 발생 세전이익은 -102억원(적자전환), 당기순이익은 –150억원(적자전환)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선민정 연구원은 “영업이익이 컨센서스를 크게 상회한 이유는 이익률이 좋은 남반구 독감백신 물량이 2017년 수준으로 정상화됐기 때문으로 보인다”라며 “비록 터키향 수두 백신이 전년 대비 크게 감소했다 할지라도 경쟁 심화로 인한 가격하락은 없었기 때문에 이익에 미치는 영향은 상대적으로 적었다고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선 연구원은 “녹십자는 전통적으로 3분기가 독감백신으로 인해 영업이익이 가장 좋은 분기로 기록되곤 했다”며 “그러나 지난해부터 국내 독감백신 시장의 경쟁이 심화되면서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약 33% 역성장, 녹십자 본업인 독감백신에 대한 위기감을 불러일으켰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올해에도 역시 국내시장의 독감백신에 대해서는 물량을 크게 증가시키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며 “그러나 녹십자는 단가가 높은 4가 프라이빗 시장을 공략, 백신 물량 중 4가 백신의 비중을 증가시켜 이익률이 전년대비 개선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진단했다.

그는 “더불어 2분기 터키향 물량감소로 크게 감소한 수두백신도 3분기에는 이연된 물량이 반영되면서 전년대비 큰 폭의 성장률을 기록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지난해 3분기 영업이익의 기저효과를 감안하면 큰 폭의 이익률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지난 5월 29일 녹십자가 유전자 재조합 형태의 혈액응고 인자 요소인 ‘그린진 F’의 허가신청서를 중국에 제출했으며 헌터라제도 지난 30일 중국 CFDA로부터 허가신청서가 접수됐음을 통보받았다”며 “혈우병과 헌터증후군 모두 중국 CFDA가 지정한 희귀질환으로 희귀의약품의 경우 심사기간이 9개월임을 고려할 때 내년 2분기 시판허가를 획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그는 “특히 중국에서 승인받은 헌터증후군 치료제가 전무하다는 사실을 감안할 때 헌터라제가 엘라프라제보다 먼저 중국 승인을 획득하게 된다면 시장을 선점하는 데 보다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장원수 기자 jang7445@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