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서경덕 교수 “일본 불매운동은 새로운 문화운동”

    • • 서경덕 교수 “일본 불매운동은 새로운 문화운동”
    • • 서경덕 교수 “강제징용 문제 등 일본 역사왜곡 퍼지는 효과 있다”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 / 이하 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지난 한 달간의 일본 불매운동을 돌아 보며 "새로운 문화운동으로 진화한다"고 31일 위키트리에 밝혔다.

    서경덕 교수는 "예전의 불매운동은 몇몇 시민단체가 먼저 주도했다면 이번 불매운동은 네티즌들 스스로가 자발적으로 동참하고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차이점이다"고 전했다.

    서경덕 교수는 이번 불매운동에 대해 세 가지 특징을 말했다. 서경덕 교수는 첫 번째로 "네티즌들이 바로 행동으로 참여할 수 있는 '생활 속의 불매운동'을 각각의 SNS 계정으로 공유하면서 더 큰 파급효과를 만들어 냈다"고 말했다. 
     
    두 번째 특징은 '재미있게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서경덕 교수는 "일본 맥주 한 잔을 1백만원에 판다"는 등 "일본 맥주를 마시지 말자"의 예전 표현을 아주 유머 있게 표현하면서 더 많은 사람들의 동참을 이끌어 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세 번째 특징으로 "해외에 거주하는 재외 동포들과 유학생들의 적극적인 동참이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경덕 교수는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 살고 있는 재외 동포들과 유학생들이 이번 불매운동에 함께 동참하며 외국인들에게 이번 일본의 수출규제의 부당함을 널리 알리고 있다"고 전했다.

    서경덕 교수는 "이번 불매운동으로 가장 큰 변화 중 하나는 일본 역사왜곡에 대한 관심이 더 커졌다"며 "강제징용에 대한 대법원 판결의 보복성 조치라는 것을 인지하면서 강제징용의 역사적 사실들이 온라인상에서 꾸준히 화제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서경덕 교수는 일본에 가장 큰 타격을 입히고 있는 것은 '일본여행 불매운동'이라고 덧붙였다.  

    서경덕 교수는 일본 불매운동에 대해 "아직도 폭력적이며 과격한 행동들이 종종 일어나고 있는데 오히려 이러한 행위는 네티즌들의 자발적인 불매운동 정신을 퇴색시킬수도 있기에 자제를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심수현 기자 ssh6650@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