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유자 pass 지조 fail” 의문점 남긴 '쇼미더머니8' 지조 탈락

    • • `쇼미더머니8` 지조, 역대급 무대에도 탈락
    • • 리더십 돋보였던 지조 무대 (영상)
    네이버TV, Mnet '쇼미더머니8'

    지조가 역대급 '쇄빙선' 무대를 선보였지만 프로듀서로부터 '진부하다'는 평을 들으며 아쉽게 탈락했다. 

    지난 9일 Mnet '쇼미더머니8'에는 절반 탈락 심사에 나서는 참가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래원, livur와 함께 팀을 이룬 지조는 "우리 배는 작다"면서도 "쇄빙선처럼 다 부수고 나아가자"며 팀원들을 독려했다. 

    이하 Mnet '쇼미더머니8'

    특히 지조는 즉석에서 훅을 짜내며 팀원들을 이끌었고 래원은 "지조 형님이 저희를 잘 이끌어주셨다. 진짜로 희망이 보이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세 사람은 중독성 있는 훅과 쇼트트랙에서 모티브를 얻은 동작까지 선보여 보는 이들을 즐겁게 했다. 참가자들도 "지조는 호락호락하지 않다"며 감탄했다.

    지조는 팀원들을 잘 이끌고 군더더기 없는 랩을 선보여 쇄빙선 선장 역할을 톡톡히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지조는 livur, K$SH와 함께 탈락자로 호명되며 충격을 안겼다. 버벌진트는 지조 탈락 이유에 대해 "재 참가자에게는 더 가혹해진 경향이 있는 것 같다"며 "새로운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번 절반 탈락 심사 무대에서는 프로듀서들이 탈락한 참가자를 구할 수 있는 히든패스가 도입됐다. 두 크루는 각각 서동현 군과 유자에게 크루 패스를 사용했고 지조는 안타깝게 탈락했다. 

    스윙스는 "잠재력이 보이는 유자를 크루패스로 부활시키겠다"고 말했다. 그는 "반신반의인데 유자가 좀 알려졌으면 한다. 이런 감성이 세상에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탈락이 확정된 후 지조는 "(지조가 아닌) 다른 이름으로 나왔으면 붙었을 수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쇼미더머니'에 많은 주인공이 있겠지만 그 주인공은 제가 아닌 걸로 하고 앞으로 제 음악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방송을 지켜본 시청자들은 지조 탈락에 큰 아쉬움을 드러냈다. 특히 가사 대부분을 내뱉지 못한 유자가 크루패스로 부활한 것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네이버TV 댓글 캡처

    김도담 기자 dodam210@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