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윤석렬 총장이 '조국 후보자에게 분노한다'고 말한 뒤로…” 주장 파문

    • • 김민웅 경희대 교수 “윤석렬 앞에서 밝힐 수 있다”
    • • ‘검찰총장 윤석열, 경고한다’ 글 페이스북서 파장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구속수사해야 한다는 검찰 내부의 요구가 많다면서 이런 상황을 몰고 온 조 후보자에게 분노가 치민다는 요지의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장이 일고 있다.

    김민웅 경희대 미래문명원 교수는 4일 밤 페이스북에 ‘검찰총장 윤석열, 경고한다’란 제목의 글을 올려 이처럼 밝혔다. 

    김 교수는 윤 검찰총장이 ‘조국 내정자의 의혹으로 지목된 내용은 수사대상이다’ ‘조국 내정자에 대한 검찰 내부의 구속수사 요구가 많다’ ‘이런 상황을 몰고 온 조국에게 분노가 치민다’ ‘조국, 증거인멸 정황이 있다’는 요지의 발언들을 한 적이 있다고 주장하고 “그 발언들을 직접 들은 이들이 사방팔방에 돌아다녀 퍼뜨리고 있다는 것을 모르지 않을 것이다. 모른다면 그 자체로 이미 검찰총장의 자격이 없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누가 그런 이야기를 하고 다니는지 이름을 대면 치명타가 될 것이다. 그렇게까지 하고 싶지는 않다. 윤석열의 마지막 남은 명예일 수 있기 때문이다”라면서 “하지만 윤석열이 직접 원한다면 공개적인 자리에서 마주보고 밝혀 줄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말에 대해 “결코 유언비어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그러고 난 며칠 뒤, 그 내용대로 수사가 이루어지고 언론보도가 나온 상황을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검찰의 기습 수사는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으나 정확한 시점만 제외하고는 나는 이를 이미 알고 있었으니 어찌 된 걸까? 그래서 그런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페이스북에서 밝힌 바 있었다. 수사 관련 이야기가 현실에서 확증되었기 때문에 유언비어일 수가 없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조 후보자 수사 내용이 유출된 데 대해선 “검찰에 의한 유출이 없다고 주장하는 것이 만일 맞는다면, 수사과정에 중요한 쟁점이 될 수 있는 민감한 자료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고 방치한 상태로 현장에서 나와 TV조선이 이를 악용한 것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라면서 검찰은 어떤 이유로도 책임을 피해갈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그는 조 후보자 딸의 생활기록부가 유출된 데 대해선 “이에 대해 (검찰에서) 일체의 대응이 없다는 것도 우리의 의심을 날로 깊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임무영 서울고검 검사는 이날 오후 검찰 내부 통신망인 이프로스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하여’란 제목의 글을 올려 조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한 데 대해선 “검찰내부의 반개혁적 움직임에 대한 관리, 감독 그리고 통제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 (윤 검찰총장에게) 우선적인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장관 내정자를 아예 피의자로 미리 단정하고 그리로 몰고 가는 논법이야말로 너무도 분명한 검찰개혁 대상이 아닌가? 조국 내정자를 민간인 신분으로 만들어놓고 구속 수사하겠다는 심보가 아니고 뭔가?”라고 묻고 “임무영 개인의 의사인가, 아니면 조직적 의지를 대변한 것인지도 밝혀내야 한다”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모든 의혹과 문제 제기가 진실이 아니라면 검찰총장 윤석열은 다음을 즉각 시행해야 한다”라면서 “조국 법무부 장관 내정자 딸의 생활기록부를 불법적으로 공개한 자한당 의원 주광덕을 즉시 구속 수사하라. 검찰의 수사내용 유출이 사실이 아니라면, 수사현장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아 민감한 자료 유출이 가능하도록 한 현장 수사관이 누구인지 밝히고  엄중하게 책임을 지도록 하게 하라. 의회를 폭력으로 파행시켜 고발된 자한당 의원들에 대한 강제수사를 즉각 시작하라. 검찰개혁에 저항하는 검사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그 순간 지위박탈, 또는 파면하라”라고 요구했다. 

    김 교수는 “이걸 하지 못한다면 또는 할 의사가 없다면 검찰총장 윤석열을 ‘검찰 쿠데타 모의 혐의’로 체포, 수사할 것을 곧 임명될 법무부 장관과 대통령에게 강력하게 요청한다“라고 말했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