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자막이 또...”이해하면 소름 돋는다는 '조커'의 마지막 개그

    • • 영화 `조커`에서 소름돋는 마지막 장면
    • • 자막오류로 이해가 힘들었던 장면
    이하 영화 '조커' 스틸 컷

    개봉과 동시에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영화 '조커'가 400만 관객을 돌파한 가운데 한국인들은 문화 차이와 자막 오류로 이해하기 힘들었다는 장면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됐다. 

    네티즌들이 언급한 장면은 영화 '조커' 마지막 장면인 머레이 토크쇼 장면이다. 유튜버 '달빛부부의 영화&미드'채널은 마지막 토크쇼 장면은 "짧은 시간 안에 관객들에게 여러 반전을 선사하는 엄청난 장면이다"라고 말했다. 


    영상에 따르면 주인공 아서플렉(조커)은 토크쇼에 출연하기 전부터 노트에 메모를 하며 개그(마지막 총 쏘는 장면)를 선보였다. 

    아서플렉은 집에서 이 조크를 연습하며 턱에 총을 쏘는 시늉을 하는 등, 마지막 조크를 자신의 죽음으로 완성시키려 했다. 

    토크쇼 출연 당일 아서플렉은 머레이 앞에서 준비했던 '똑똑개그'를 선보인다. 일명 '똑똑개그'는 영어권에선 굉장히 진부한 플롯의 개그 종류다. 

    영화 조커 해석 장면 / 유튜브 '달빛부부의 영화&미드'

    A가 '똑똑'을 하면 B가 '누구세요?'라고 묻는다. A가 이름을 말하고 B가 그 이름을 되물으면 A는 이름을 이용해 농담을 하는, 한국에선 '아재개그'에 속하는 유머다. 

    그만큼 누구나 알고, 지루해하는 유머기 때문에 극 중 머레이가 아서플렉에게 "그걸 꼭 노트에서 찾아봐야겠냐?"라고 물은 이유이기도 하다. 

    아서플렉은 영화 속에서 언어유희 면에서는 나름 괜찮은 개그를 선보였다. 퇴근 도장을 찍는(Punch out)장면에서는 직접 주먹질을 해서 퇴근 카드 기계를 부수고 '내 죽음이 삶보다 더 가치 있기를'에서는 sents를 비슷한 발은임 cents로 바꿔 '내 죽임이 삶보다 더 푼돈이 되기를'이라고 바꿨다. 

    영어권 관객들은 조커의 마지막 '똑똑개그'에서 아서플렉의 마지막 한 방의 개그를 기대했다.  

    그러나 아서플렉은 정해진 플롯을 따르지 않고, "경찰이 아드님을 죽였다"라며 언어유희도 없으며 웃음포인트도 없는 말을 던진다.

    조크가 끝나고 난 후 아서플렉은 "자신이 금융가 청년 3명을 죽였다"며 머레이를 쏜 후, 조커로 탄생한다. 

    이는 코미디언이 되고자 했던 아서플렉이 사람들을 웃기고자 하는 생각을 버리고 완벽하게 조커로 거듭난 상징적인 장면이다. 

    유튜브, '달빛부부의 영화&미드'


    심수현 기자 ssh6650@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