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100m 육상선수인 줄… 손흥민의 경악스러운 스피드 (동영상)

    • • 범접할 수 없는 `스피드`로
    • • 앞선 상대를 농락한 손흥민



    그야말로 무시무시한 스피드다. 손흥민이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크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대회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경이로운 질주로 터뜨린 두 번째 골이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손흥민은 23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르베나 즈베즈다전에서 전반 16분과 44분 골을 작렬하며 멀티골을 만들어냈다. 이로써 손흥민은 유럽 통산 121호골을 터뜨리며 차범근의 유럽 프로축구 한국인 최다 골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이날 손흥민의 두 번째 골은 그의 감탄스러운 스피드를 확인할 수 있는 골이다. 탕귀 은돔벨레가 상대 공을 가로채자마자 손흥민이 공을 받기 위해 놀라운 속도로 골대 쪽으로 뛰어가는 모습은 무시무시한 스피드만으로도 감탄을 안겨주기에 충분하다. 꽤 앞에서 뛰어가던 수비수를 가볍게 제치며 질주하는 모습을 보면 왜 팬들이 손흥민을 향해 ‘자네 육상 할 생각 없나’란 말을 하는지 알 수 있다.

    경기가 끝나자 영국 익스프레스는 손흥민을 경기 최우수 선수로 선정하며 평점 9점을 부여했다. 매체는 “스피드와 에너지는 손흥민을 범접할 수 없는 존재로 만든다”고 평가했다. 

    팬들은 “우사인 볼트다” “육상 선수여도 성공했다” “내 차 옆으로 람보르기니가 차선 바꿔서 슥 지나가는 거 같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