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신분당선 열차에서 컵라면 먹는 여성을 목격했습니다”

    • • 1일 한 SNS 이용자가 신분당선에서 벌어진 일 전해
    • • 신분당선 여성 승객 사진 SNS와 커뮤니티에서 확산돼
    지하철 신분당선 열차 안에서 컵라면을 먹는 여성 승객 사진이 SNS와 커뮤니티에서 확산됐다.

    지난 1일 오후 한 SNS 이용자는 트위터에 신분당선에서 목격한 일을 알렸다. 

    SNS 이용자는 열차 바닥에 컵라면을 놓고 샌드위치를 먹는 여성 승객 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신분당선에 소고기 라면 냄새 장난 아님. 다 먹은 거 아니고 3분 기다리는 중"이라고 말했다.

    SNS 이용자는 열차 바닥에 있던 컵라면을 들고 먹는 여성 사진도 함께 올렸다. 그러면서 "3분 지났나 봄"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열차 안에서 컵라면을 먹는 여성 승객이 논란이 되자 SNS 이용자는 게시물에 댓글을 달고 당시 상황을 자세히 설명했다. SNS 이용자는 "더 대박은 저거 다 먹고 쇼핑백에서 유부초밥까지 꺼내 먹었다는 거죠"라고 말했다.

    다른 SNS 이용자가 "아니 ㅋㅋㅋ 아니?! 눈을 의심..."이라고 말하자 이 SNS 이용자는 댓글로 "다들 같은 생각이었을 걸요? 주변 표정이 다 똑같았어요"라고 답했다.
     
    열차 안에서 음식물을 섭취하는 행위는 다른 승객에게 불쾌감을 줄 수 있다. 그래서 지하철 공사 측은 불가피한 음식물 섭취는 지하철 역사 벤치나 승강장에서 하도록 권유하고 있다. 





    손기영 기자 mywank@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