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현대차, 올해 1분기부터는 RV 위주의 실적개선이 예상”

기사 본문

  • • 4분기 영업이익 1조700억원 예상, 시장 기대치 부합
  • • Mix 및 ASP의 대대적 개선이 진행: 실제 발생 이익은 약 1조3000억원

 

이베스트투자증권은 7일 현대자동차에 대해 내수 및 미국시장의 경우 전분기에 이어 평균 판매단가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유지웅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현대차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각각 4.8%, 113% 늘어난 26조4000억원과 1조70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는 시장 기대치에 부합하는 수치”라고 말했다. 

유지웅 연구원은 “4분기 중국 제외시 도매판매대수는 총 98만6000대를 기록해 볼륨성장은 제한된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하지만 총 평균 판매단가(ASP)는 전년 대비 약 2.6% 상승하는 등 믹스개선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라고 분석했다. 

유 연구원은 “한편 지난 분기에 이어 임단협 관련 비용이 약 2000억원 가량 발생할 전망인데, 환율 상승에 따라 환율효과는 전년 동기대비 기준으로 약 960억원 발생하며 이를 일정부분 상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대차 이익의 상당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내수 및 미국시장의 경우 전분기에 이어 ASP 상승 트렌드가 나타났을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따라 현대차의 수익력이 상당부분 개선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4분기 지역별 도매판매 중 평균판매단가가 높은 한국, 미국, 유럽의 경우 판매량이 오히려 증가했다”면서 “이익 기여가 낮은 인도와 신흥국에서 대부분 판매 하락세가 나왔기 때문에 전체 판매량은 크게 향상됐다”고 덧붙였다. 

장원수 기자 jang7445@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