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스노우볼?” 경찰, 'YG 전담팀' 만들었다

2019-06-17 15:49

add remove print link

YG 마약 의혹 모두 뿌리 뽑겠다는 경찰청장
경찰청장 “버닝썬 개연성 염두…YG 의혹, 모두 수사”

경찰청장이 YG엔터테인먼트 마약 의혹을 뿌리뽑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17일 민갑룡 경찰청장은 서울 통일로 경찰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 리더였던 비아이 등 마약 의혹 사건을 모두 원점에서 재수사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민 청장은 "경기남부지방경찰청 형사 과장을 팀장으로 하는 전담팀을 운영하도록 했다"며 "지금까지 제기된 모든 의혹에 대해 철저히 살펴보겠다. 문제가 됐던 사건도 원점에서 재수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버닝썬 수사 과정에서도 많은 교훈을 얻었다. 드러나지 않은 여러 가지 문제들이 있을 개연성을 충분히 염두에 두고 국민이 제기하는 의혹이 완전히 해소될 때까지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강조했다.

“검찰, '비아이 마약 수사보고서' 받고도 묵인했다“

KBS가 지난 16일 보도한 내용

“공포스러웠다” 양현석이 한서희 만나 휴대폰부터 빼앗고 했다는 말

2016년 당시 YG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만난 양현석과 한서희
앞서 지난 12일 비아이 마약 구매 의혹이 불거졌다. 과거 비아이는 지인과 나눈 카톡 메시지에서 "마약을 구하고 싶다", "대량 구매하겠다" 등 발언을 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비아이는 그룹 '아이콘' 탈퇴 선언을 했다.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전속계약 해지를 알렸다.

지난 13일에는 비아이와 카톡을 주고받은 지인이 한서희 씨라는 보도가 나왔다. 한 씨는 자신이 마약 논란으로 경찰 조사를 받을 당시 양현석이 비아이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진술을 번복해달라는 강요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결국 지난 14일 양현석은 "오늘(14일)부터 YG 모든 직책과 업무를 내려놓으려 한다"며 "향후 조사 과정을 통해 모든 진실이 밝혀지리라 믿는다"고 전했다. 이날 양현석 친동생 양민석 대표도 사임했다.

이하 셔터스톡
home 구하나 기자 hn9@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