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첸 인스타에 댓글 남긴 '또 다른' 래퍼, 논란이 더 커졌다

2020-01-16 18:30

add remove print link

인스타그램에 사과문 올린 빈첸
“빈첸 쉴드 아니냐”vs“옳은 소리”

래퍼 빈첸 / 이하 빈첸 인스타그램

'고등래퍼' 출신 래퍼 빈첸(이병재·20)이 자신의 우울증을 호소하며 故 설리·종현을 언급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하지만 해당 사과 글에 래퍼 불리다바스타드(윤병호·20)가 남긴 댓글로 인해 SNS상에서 설전이 계속 오가고 있다.

빈첸은 16일 오후 인스타그램에 故 설리·종현 언급과 관련해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그 어떤 변명의 여지 없이 그분들을 언급한 것은 제 잘못"이라며 "제 상처를 핑계 삼아 많은 분들에게 상처를 주었다는 것에 후회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남겼다.

래퍼 불리다바스타드가 빈첸 인스타그램에 남긴 댓글

빈첸 사과문에 동료 래퍼 불리다바스타드는 "힘든 사람한테 욕이란 욕 다 해서 안 그래도 이겨내기 병 더 심해지게 만든 악플러들 이야기는 없네"라며 "악플로 많은 사람이 죽었는데도 불구하고 여기서도 똑같이 비난만 하고 있어"라고 댓글을 달았다.

불리다바스타드는 "실드치는게 아냐. 이미 선례를 수차례 보고도 이 악순환이 계속되는 게 너무 슬픈 거지"라고 덧붙였다.

'고등래퍼' 출신 래퍼 불리다바스타드 / 불리다바스타드 인스타그램

해당 댓글이 달리자 빈첸 인스타그램 댓글 창에서는 설전이 계속해서 오고갔다. 일부 네티즌은 불리다바스타드를 향해 빈첸을 옹호해주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그들은 "갑자기 웬 악플러 얘기? 잘못에 대한 비난까지 악플 취급당해야 하나? 지금 이 댓글 자체가 쉴드 치는 건데...", "사과 글에 뜬금없이 악플러 이야기하는 건 너무 핀트 어긋나는 이야기 아닌가? 솔직히 말해서 어쩌라는 거냐? 악플이 많이 달리면 그게 정당화 되는건가?", "그럼 피해자와 피해자 팬들은 어떤 식으로 비판을 해야 되는 게 맞는 거냐?"라며 해당 댓글에 비판의 태도를 보였다.

반면 일각에서는 불리다바스타드가 남긴 말에 동의하며 "이게 맞는 거지", "비판은 가능하지만

비난은 안 된다", "본인이 쓰는 게 잘못한 것에 대한 비판인지 빈첸 그 자체를 모욕하는 건지 모르는 사람들이 있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Mnet '고등래퍼 2'
home 권미정 기자 undecided@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