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 민박'에 나온 모델…길에서 '끔찍한 폭행' 당했다 (영상)

2020-06-08 15:20

add remove print link

효리네 민박에 나왔던 청각장애 모델
길거리에서 갑자기 폭행 당해

JTBC '효리네 민박'

JTBC 예능 프로그램 ‘효리네 민박’에 출연해 화제가 됐던 모델 정담이(28) 씨가 폭언과 폭행을 당했다. 그는 청각장애를 갖고 있다.

제보자에 따르면 정담이 씨는 지난달 21일 목요일 밤 수유역에서 한 여성에게 폭행을 당했다. 

이하 제보자 영상 캡처

정담이 씨는 당시 좁은 골목길을 지나가던 도중 자신의 가방이 가해자 신체에 닿았다. 정담이 씨는 그 사실을 바로 알지 못했던지라 그냥 지나갔다.

이하 제보영상

술에 취했던 가해자는 정담이 씨를 200m 정도 따라와 머리채를 잡고 바닥으로 내리쳤다. 그 상태로 정담이 씨에게 “청각장애 X”이라며 모욕적인 발언을 하며 머리를 때리기 시작했다. 

정담이 씨와 일행들은 가해자를 피해 다른 곳으로 이동했지만 가해자는 정담이 씨를 따라 쫓아가기까지 했다. 

이후 경찰이 오자 가해자는 경찰도 발로 차고 소리를 지르다가 수갑을 찬 채 파출소로 이동했다. 폭행을 당한 정담이 씨는 대학병원 응급실로 이동해 뇌진탕 진단을 받았으며 현재 가해자를 모욕죄로 고소 준비중이다.  

정담이 씨는 지난 2017년 방영된 JTBC 예능 프로그램 ‘효리네 민박’에 출연했다. 당시 방송에서 장애에도 불구하고 당당한 모습과 매력 넘치는 행동으로 많은 응원을 받았다. 

home 심수현 기자 ssh6650@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