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니저 갑질 의혹에 난리 난 이순재, 결국 싹 다 밝혔다

2020-06-30 07:40

add remove print link

갑질 논란에 휩싸인 이순재
이순재 측 공식 입장

이하 뉴스1

매니저 갑질 논란에 휩싸인 배우 이순재 씨가 공식입장을 밝혔다. 

30일 스포츠조선에 따르면 이순재 씨는 매니저 A씨가 두 달가량 근무하는 동안 아내가 3번 정도 개인적인 일을 부탁했다. 그 사실을 알고 나서 A씨에게 사과를 하고 아내에게 주의를 줬다. 4대 보험과 임금 문제에 대해서도 회사에 ‘A씨 말을 들어보라’고 말했다. 다음 달 2일 기자회견을 열어 정확하게 설명하겠다고 했다. 

[단독] 원로배우 매니저 갑질 논란...이순재 "과장된 주장 ..기자회견 연다" (종합) [스포츠조선 박현택 정안지 기자]배우 이순재가 자신의 매니저로 일하다가 머슴 생활을 한 후 2달 만에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한 김 모씨에 대해..
news.chosun.com

앞서 지난 29일 SBS는 이순재 씨 매니저로 활동한 A씨가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SBS에 따르면 A씨는 이순재 씨 아내가 쓰레기 분리수거, 배달된 생수통 운반, 신발 수선 등 가족의 허드렛일을 시켰고 문제 제기를 하자 자신을 부당 해고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두 달 동안 주말을 포함 5일 휴무 평균 55시간 넘게 일했다며 4대 보험도 제대로 들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단독] "머슴처럼 일하다 해고" 원로배우 매니저 폭로 <장훈경 기자> 영화와 드라마를 오가며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유명 원로배우 A 씨. A 씨의 매니저로 일하다가 최근 해고된 김 모 씨를 저희 취재진이 만났습니다. 김 씨는 배우의 일정을 관리하고 이동을 돕는 매니저로 알고 취업했는데, 두 달 동안 배우 가
SBS NEWS

home 심수현 기자 ssh6650@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