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기운 빠진다…” 송지효 코디에 분노한 팬들, 단 한마디에 의욕 상실했다

2021-12-20 14:17

add remove print link

송지효 발언에 실망한 팬들
쇼트커트에 대해 발언한 송지효

송지효가 ‘런닝맨’에서 자신의 스타일리스트를 두둔한 것과 관련 송지효 팬들이 실망감을 표했다.

이하 SBS "런닝맨"
이하 SBS '런닝맨'

송지효는 지난 19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 자신의 의상을 자랑하며 "항상 하시던 분이 하셨는데 오늘 콘셉트에 맞게 꾸몄다"라고 흐뭇해했다.

그러면서 송지효는 "머리는 금방 자란다"라며 자신의 머리 스타일에 대한 입장을 우회적으로 드러냈다. 멤버들은 "머리 잘 어울린다"라며 칭찬했다.

네이버TV 실시간톡
네이버TV 실시간톡

그러나 방송을 본 송지효의 팬들은 네이버TV에 올라온 해당 클립 영상에 "우리가 쇼트커트로 자른 거 가지고 뭐라 하는 게 아니다. 그동안 코디가 너무 촌스럽게 스타일링한 것을 아쉬워하는 거다", "송지효가 저렇게 말하니까 기운 빠진다", "시상식에서도 밑단 다 뜯어진 옷을 입히는 스타일리스트에 대해 말한 것"이라며 아쉬움을 표했다.

네이버TV, SBS '런닝맨'
home 심수현 기자 ssh6650@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