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산하고 돌아오겠다” 녹화 도중 깜짝 임신 소식 터졌다 (+정체)

2022-07-07 09:17

add remove print link

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박승희, 깜짝 임신 발표
“순산하고 '골때녀' 다시 돌아오겠다”

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이자 패션디자이너 박승희가 엄마가 된다.

박승희 인스타그램
박승희 인스타그램

지난 6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 방송 말미 깜짝 임신 소식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국대패밀리 대 액셔니스타 슈퍼리그 결승전이 그려졌다. 결과는 국대패밀리가 3대0으로 이기며 슈퍼리그 우승을 달성했다.

이하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이하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이어진 장면에서 박승희가 깜짝 등장했다. 그는 “최근 슈퍼리그 우승 후에 정말 평범하게 일상을 잘 지내고 있다”면서 “최근 저에게 소중한 생명이 찾아왔다”고 임신 소식을 알렸다.

이어 “‘골때녀’를 통해 처음으로 말씀드리고 싶었는데 이렇게 말씀드릴 수 있어서 정말 행복하다. 앞으로 당분간 경기를 못 뛰어 아쉽지만 순산하고 나중에 꼭 돌아올 수 있길 바라며 앞으로도 ‘골때녀’ 열심히 응원하겠다.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이런 글을 쓰게 될 줄 몰랐는데…” 빙판의 요정, 4월의 신부 된다 (전문) 4월 17일 다섯살 연상의 패션 브랜드 대표와 결혼
위키트리 | 세상을 깨우는 재미진 목소리

한편, 박승희는 지난해 4월 다섯 살 연상의 패션 브랜드 대표와 결혼했다. 

박승희는 쇼트트랙과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출신이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그는 은퇴 후 가방 브랜드 대표로 제2의 삶을 살고 있다.

이하 박승희 인스타그램
이하 박승희 인스타그램
home 김희은 기자 1127khe@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