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50억~70억 원이었다”… 양현석과 관련한 의혹이 훨씬 커지고 있다

    • • “당시 카지노 실제 판돈은 50억~70억 원”
    • • 바카라, 중독성 강한 도박으로 알려져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해외 원정도박 금액이 수십억대에 달한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는 12일 양 전 대표 해외 원정 도박 의혹에 대해 다뤘다.

    곰TV,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김지현 기자는 "호텔 카지노 VIP가 되려면 한화로 15억원을 미리 예치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김 기자는 "얼마 전 양 전 대표와 친한 분을 만났는데 그분이 '형(양 전 대표)은 도박으로 스트레스를 푸는데 도박으로는 안 걸리더라'라고 말했다"고 했다. 

    그는 "사실 한 달 전쯤 제보를 받았다"라며 "제보받은 바로는 당시 실제 판돈은 13억 원이 아니라 50억~70억 원이었다"고 말했다.

    이하 채널A '풍문으로 들어쇼'



    안진용 기자는 "양 전 대표는 카지노에 사용한 금액을 현지인에게 빌리고 한화로 갚는 환치기 의혹도 받고 있다"고 했다. 안 기자는 "현금으로 거래해야 증거가 남지 않기 때문에 환치기를 많이 한다"고 말했다.

    안 기자는 "양 전 대표가 즐긴 도박은 '바카라'로 알려졌다"며 "'누군가를 죽이고 싶으면 바카라를 즐기게 해라'라는 말이 있다"라고 했다. 안 기자는 "그만큼 바카라는 중독성이 강한 도박이다"라며 "바카라에 빠져 패가망신한 사람들을 많이 봤다"고 덧붙였다.




    한편 양 전 대표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한 호텔 카지노 VIP룸에서 환치기 및 해외 원정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뉴스1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 Shutterstock

    유주희 기자 uujuhee@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